BBS

  • 제목 | 어렵기만 했던 비지니스 영어 미팅, 벌리츠로 정복!
  • 작성자 | 벌리츠코리아

    수강센터 | 시청센터


 
얼마전 기사 검색을 하던 중 눈에 확 들어오는 기사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직장인 90% 영어만 잘 했어도 인생역전 가능했다. 업무상 영어를 계속 써야 하는 저로서는 정말 곰감이 많이 가는 기사였습니다. 사소한 이메일 커뮤니케이션부터 비지니스 미팅 등 업무 전반에 걸쳐 영어를 써야하지만, 역시 네이티브나 네이티브 수준의 영어 실력을 갖고 있는 다른 동료들에 비해서는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외국계 회사를 준비하면서 대학생 때부터 영어공부를 열심히 해왔지만, 저의 영어공부는 이력서에 한 줄 넣기 위한 토익 점수 혹은 토플점수 달성이 최우선 목표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실제 업무에 투입되어 마주하는 비지니스 환경에서 영어를 사용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저의 가장 큰 고민은 외국인을 만났을 때의 두려움, 그리고 그 외국인을 업무로 만났을 때의 더 큰 두려움이었습니다. 비지니스 미팅에서, 고객사 미팅에서, 컨퍼런스 콜에서 항상 만나게 되는 영어는 혹시나 실수하지는 않을까, 문법에 어긋나지는 않을 까 하는 걱정 속에서 저를 영어 업무를 하게 되면 온순해지는 사람처럼 스스로를 생각하게 되기도 했었습니다.
 
그러던 차, 벌리츠를 만나게 되었고! 약 3개월 간 진행된 1:4 수업이 저에게 가장 큰 도움은 자연스러움 입니다. 제가 수강한 수업은 비지니스 회화 클래스 였고, 이 클래스에서는 비지니스 환경에서 맞딱드릴 수 있는 다양한 주제와 상황에 대해 토론하고 직접 롤플레잉 하면서 연습해보고, 각 산업에 연관되는 어휘들을 공부할 수 있는 클래스였습니다. 단순 캐주얼 대화에서는 그럭저럭 잘 말할 수 있었지만, 막상 업무로 들어가게 되면 늘 진땀을 흘리던 저였지만, 소규모 수업으로 비지니스 상황을 그리며 말하기 연습을 하다보니 3개월이 다 되어가는 지금! 회사 내 컨퍼런스 콜이나 미팅에서도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는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물론, 어법과 문법에 틀린 표현이 있을 지라도 말입니다.
 

 
벌리츠에서 강조하는 유창함과 정확함에 대한 개념도 저의 영어 자신감에 한 몫을 한 것 같습니다.
단순히 멋들어진 미국식 발음과 끊김없이 말하는 유창함이 영어를 잘한다의 척도로 생각했었지만, 문법과 어법 밑 어휘의 사용을 명확히 할 수 있는 정확함도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는 점을 깨닫고, 다소 한국식 발음으로 천천히 말하더라도 저의 의사를 똑똑하게 전달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외국어 커뮤니케이션을 잘 하는 것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벌리츠와의 좋은 인연이 계속 되기를 바라며, 영어. 특히 실제 업무와 생활에서 쓰이는 영어 실력을 늘리고 싶은 사람들에게 벌리츠가 많이 알려지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얼마전 기사 검색을 하던 중 눈에 확 들어오는 기사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직장인 90% 영어만 잘 했어도 인생역전 가능했다. 업무상 영어를 계속 써야 하는 저로서는 정말 곰감이 많이 가는 기사였습니다. 사소한 이메일 커뮤니케이션부터 비지니스 미팅 등 업무 전반에 걸쳐 영어를 써야하지만, 역시 네이티브나 네이티브 수준의 영어 실력을 갖고 있는 다른 동료들에 비해서는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외국계 회사를 준비하면서 대학생 때부터 영어공부를 열심히 해왔지만, 저의 영어공부는 이력서에 한 줄 넣기 위한 토익 점수 혹은 토플점수 달성이 최우선 목표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실제 업무에 투입되어 마주하는 비지니스 환경에서 영어를 사용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저의 가장 큰 고민은 외국인을 만났을 때의 두려움, 그리고 그 외국인을 업무로 만났을 때의 더 큰 두려움이었습니다. 비지니스 미팅에서, 고객사 미팅에서, 컨퍼런스 콜에서 항상 만나게 되는 영어는 혹시나 실수하지는 않을까, 문법에 어긋나지는 않을 까 하는 걱정 속에서 저를 영어 업무를 하게 되면 온순해지는 사람처럼 스스로를 생각하게 되기도 했었습니다.
 
그러던 차, 벌리츠를 만나게 되었고! 약 3개월 간 진행된 1:4 수업이 저에게 가장 큰 도움은 자연스러움 입니다. 제가 수강한 수업은 비지니스 회화 클래스 였고, 이 클래스에서는 비지니스 환경에서 맞딱드릴 수 있는 다양한 주제와 상황에 대해 토론하고 직접 롤플레잉 하면서 연습해보고, 각 산업에 연관되는 어휘들을 공부할 수 있는 클래스였습니다. 단순 캐주얼 대화에서는 그럭저럭 잘 말할 수 있었지만, 막상 업무로 들어가게 되면 늘 진땀을 흘리던 저였지만, 소규모 수업으로 비지니스 상황을 그리며 말하기 연습을 하다보니 3개월이 다 되어가는 지금! 회사 내 컨퍼런스 콜이나 미팅에서도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는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물론, 어법과 문법에 틀린 표현이 있을 지라도 말입니다.
 

 
벌리츠에서 강조하는 유창함과 정확함에 대한 개념도 저의 영어 자신감에 한 몫을 한 것 같습니다.
단순히 멋들어진 미국식 발음과 끊김없이 말하는 유창함이 영어를 잘한다의 척도로 생각했었지만, 문법과 어법 밑 어휘의 사용을 명확히 할 수 있는 정확함도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는 점을 깨닫고, 다소 한국식 발음으로 천천히 말하더라도 저의 의사를 똑똑하게 전달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외국어 커뮤니케이션을 잘 하는 것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벌리츠와의 좋은 인연이 계속 되기를 바라며, 영어. 특히 실제 업무와 생활에서 쓰이는 영어 실력을 늘리고 싶은 사람들에게 벌리츠가 많이 알려지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